본문바로가기 메인메뉴바로가기

뉴스/행사

크루제도 도입, 혁신·창조 인재 육성

작성자 대외협력홍보팀

등록일자 2023-05-04

조회수 1044

PRINT

내용

 

“학령인구 감소와 교육 패러다임의 변화 등 대학이 위기를 맞았지만, 혁신에 대한 강한 의지로 제2의 르네상스를 실현하겠습니다.”

충남 아산의 호서대학교는 대학 최초로 창업보육센터와 벤처 전문대학원 설립 등 대한민국 벤처 인재 육성에 도전한 ‘벤처 선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강일구 호서대 총장은 격변하는 대학 위기를 기존의 학제를 벗어나 학습자가 주도적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크루(Crew)제도’ 등 혁신에 따른 인재 육성으로 대학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강 총장은 4일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통해 “호서대는 ‘벤처 선구자’로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창조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벤처 인재 육성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서대는 1990년대부터 벤처를 교육·연구·산학협력 등의 분야에 적용해 왔다. 

전국 최초 창업보육센터와 학생창업보육센터, 벤처 전문대학원을 설립해 운영한 호서대는 700여개의 지역기업과 산학협력 등 지역 대학의 한계를 넘어 밀착형 인재 양성과 지역 산업 발전 도모 등 국내 대학 특성화 모델로 자리 잡았다. 

강 총장은 “당시 대학 경영진은 3년에 걸쳐 미국과 유럽 선진 국가를 방문해 다양한 사례를 벤치마킹했고, 1997년 외환위기에도 벤처를 멈추지 않았다”라며 “이후 크고 작은 시행착오를 거쳐 대한민국에 특화된 벤처모델을 정립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최근 벤처의 붐이 다시 일어나기 시작했고, 당시 이해 못 하던 것을 이제는 모두가 이해한다”며 “호서대가 선구자로서 벤처 확산에 열매를 맺는 데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역사에 기여했다고 자부한다”라고 했다. 

강 총장은 최근 교육 패러다임의 변화와 학령인구의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 본연의 문제 해결을 위해 ‘크루제도’의 중요성을 제시했다. 

‘크루제도’는 뜻이 맞는 구성원들이 팀을 만들어 기존의 학제를 벗어나 학문적 경계를 허물고 학습자가 주도적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교육모델이다. 

 

그는 “벤처에 대한 정의조차 없었던 1990년대에 벤처와 산학협력을 개척한 저력을 바탕으로 ‘크루제도’를 현장에 도입하고 있다”며 “학습자는 확장된 사고력과 한발 앞선 실행 능력, 이종 학문(기술) 융복합 역량을 배양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자기 힘으로 자기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을 길러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나를 따르라’라고 하면 안 되고 시대정신이 달라졌다. 위에서 시켜서가 아니라 자기 스스로 협력해서 나아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총장은 “오케스트라에서 악기가 다른 여러 사람이 합주하는 것처럼 대학도 마찬가지”라며 “자율적이고 스스로 하는 것이고, 그런 것이 교육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총장은 “호서대가 말하는 벤처 정신은 새 시대가 요구하는 창조 정신이자 도전정신”이라며 “학령인구 감소 등 어려운 환경에서 혁신에 대한 강한 의지로 제2의 르네상스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서울신문 <원문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