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인메뉴바로가기

뉴스/행사

호서대, NFT 캠퍼스 인프라 구축, 가치 창출 모색

작성자 홍보팀

등록일자 2022-11-30

PRINT

내용

호서대학교가 29일 ‘블록체인 기반 대학발전전략을 마련하는 전문가 만남’을 주제로 제1회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토큰) 캠퍼스포럼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블록체인 전문가와 리더들 40여 명이 참석했다.

호서대 이종원 총장직무대행은 “대학이 NFT기술을 활용해 실제 가치를 창출할 다양한 기회와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포럼의 설립 취지를 밝혔다.



 

황종성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김형중 한국핀테크협회장, 김기홍 한국디지털연대-블록체인포럼 회장, 이봉규 연세대 교수 겸 방송통신정책연구소장이축사를 했고, 이상현 구글아시아태평양 Compute+정책총괄디렉터는 영상으로 포럼 개최의 축전을 보내왔다. .

포럼에서는 ‘NFT 캠퍼스 구축 전략 로드맵’ 과 함께 ‘NFT 활성화를 위한 도전 과제’, ‘NFT 신뢰기반 유통을 위한 블록체인 활용방안’, ‘NFT 비즈니스 트렌드’, ‘패션산업에서의 NFT의 활용’, ‘6차산업과 NFT 비즈니스 모델’ 등 NFT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한 산업별 사례를 중심으로 강연이 이어졌다.

기조 발제에 나선 김상범 호서대 교수는 “호서대는 국내 최초로 대학 전체를 위한 NFT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대학 구성원 전체에 NFT 기술혁신 경험을 주려한다”며 “교육, 연구, 산학협력, 캠퍼스환경 4가지 분야를 축으로 대학의 창작물과 연구성과, 특허 등의 자산을 NFT로 발행하고 여기에서 파생하는 가치를 비즈니스모델로 개발해 대학 자산과 학생 행정의 NFT플랫폼화부터 지역의 NFT자산관리 허브의 역할까지 수행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호서대는 2021학년도 학위수여식에서 학·석·박사 졸업생 2830명 전원에게 블록체인 기반 NFT학위기와 상장을 발급했다. 호서대는 이번 포럼을 계기로 학적 관리와 증명서 발급 등 다양한 학사행정에 NFT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출처 : 중앙일보 <원문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