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인메뉴바로가기

뉴스/행사

글로벌 첨단산업 이끌 ‘혁신 인재들’ 한자리에 모였다

작성자 홍보팀

등록일자 2022-11-25

PRINT

내용

*2022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
*석박사 인재 426개팀 참여
*반도체-디스플레이-자동차 분야… 다수 논문과 시제품 등 제작
*총 20개팀 선발해 성과 공유 “산업 생태계 선순환에 기여”
 

 

 


글로벌 첨단산업을 주도할 혁신 인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2022년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가 열린 것이다. 올해 3번째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수행하는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의 다양한 성과를 겨루는 행사다. 석·박사 학생이 산업 현장에서 나타나는 기술적 문제를 기업과 함께 연구한 ‘산학 프로젝트’ 성과를 공유하고 경연한다. 기업이 대학의 연구역량을 활용하여 대학원생이 학교에서 접할 수 없는 실무역량을 배양하고, 현장학습의 기회를 제공하는 산학 프로젝트의 우수 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올해는 ‘BIG CHANGERS’를 주제로 반도체, 자동차, 이차전지 등 40개 분야 총 426팀(993명)이 참여했으며, 그중 예선을 통과한 132팀(342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기계로봇,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전자전기, 자동차조선항공, 산업기반 분야의 본선에 진출한 132팀은 논문 117건, 시제품 제작 41건, 애로기술 해결 31건 등 다양한 성과를 선보였으며, 공정한 심사를 거쳐 132개 본선 진출팀 중 산업부 장관상 10팀, 산업기술진흥원 원장상 10팀이 최종 선발되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산업혁신인재 위크’와 연계해 개최되었다. ‘산업혁신인재 위크’는 산업 발전의 핵심 역량인 혁신 인재(학사, 석·박사) 양성 사업의 우수 사례 도출 및 성과 확산을 위한 행사로, 2021년부터 공학 페스티벌과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를 통합하여 개최 운영되고 있다.

산업부는 선발된 우수 프로젝트를 사례집으로 제작해 전국 80여 개 대학에 배포하고, 성과 확산을 위해 벤치마킹을 유도할 계획이다.

산업부와 KIAT가 1995년부터 수행하는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은 미래 전략산업과 주력산업을 선도할 석·박사 연구개발(R&D)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산업계에서 실제로 필요로 하는 우수 인력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산업 분야별 특성에 맞는 석·박사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하고 기업 수요를 반영한 산학 프로젝트 발굴 및 운영, 교육과정 배출 인력의 취업 연계 및 성과 확산, 기업 참여를 통한 산업계 수요에 부합하는 인력 양성 추진 등을 중점 지원한다.

2020년에는 미래차, 반도체, 첨단신소재, 이차전지 등 34개 산업 분야에 석·박사생 3600여 명을 지원하였으며, 2021년에는 신산업 분야 비중을 늘려 시스템반도체설계, 친환경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41개 신산업 분야에 4700여 명의 석·박사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했다. 산업부는 2022년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 신규 과제를 수행할 12개 컨소시엄(11개 분야)을 선정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반도체·미래차·바이오(BIG3) 등 신산업 관련 7개 컨소시엄(6개 분야)과 3D 건설기계 등 주력산업 고도화 관련 3개 컨소시엄, 디지털전환(DX) 관련 2개 컨소시엄으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 신규 선정한 12개 컨소시엄(11개 과제)은 향후 5년간 사업 추진을 통해 총 2358명의 석·박사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 전체로 보면 50개 컨소시엄(49개 과제)이 향후 5년간 2만 명 이상을 양성한다.

장영진 산업부 차관은 “첨단 전략산업 분야의 인재 양성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산업 전 분야가 마주한 생존 과제”라며, 이에 대응하기 위하여 “산업부는 핵심 인재 육성, 현장인력 미스매치 해소, 글로벌 우수인력 유치 등 3가지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기업이 주도하는 산학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기업과 현장의 목소리가 충분히 교육 시스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또한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은 훌륭한 석·박사 인재들이 우리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이들이 조성한 산업 생태계가 다시 최고의 인재를 양성하는 인큐베이터가 되는 선순환 구조로 기능하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출처 : 동아일보 <원문보기>

 

top